• 최종편집 2020-09-23(수)

오피니언
Home >  오피니언  >  독서마당

실시간뉴스
  • [지금 읽어야 할 책 한권] with 코로나 시대 '김미경의 리부트'
    코로나로 멈춘 나를 일으켜 세우는 4가지 리부트 공식 코로나로 강의 수입 '0원'이 된 국민강사 김미경. 내 일과 사업, 회사를 구하는 해답을 찾는 신간 '김미경의 리부트'를 이달 추천 도서로 권한다.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오른 책의 저자 김미경은 전 국민의 꿈과 도전, 성장을 복돋우는 대한민국 최고의 강사로 스물아홉 살에 강사활동을 시작으로 28년간 수 백만 명의 청중을 만나오고 있다. 그녀에게 2020년 1월 청천벽력 같은 일이 찾아 왔다. 전 세계를 코로나19바이러스와 인류와 안전을 위해 선택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강연장에서 수백수천 명과 호흡하던 그녀의 직업 세계는 한순간에 무너져 내렸다고 했다, 그런 그녀는 자신의 일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사람이기에, 무엇보다 그녀 눈에 들어온 20명의 직원의 일과 생계를 소중히 여기는 회사CEO이기에 반드시 해법을 찾아내야 했다. 수백명의 전문가를 만나고, 수백 권의 책을 보고, 수천 장의 리포트를 읽고, 실직과 폐업의 위기에 놓인 숱한 사연을 들으며 그녀는 숙제를 풀어갔다. 그녀는 코로나 이후 바뀐 세상의 공식을 발견했고, 힘든 처지에 놓인 사람들과 해법을 나누고자 책을 썼다고 했다. 본문 중 「오랜만에 강연 의뢰가 왔다. 기쁨도 잠시 강연 요청은 미국캘리포니아에서 온 것이다. 비행기도 뜨지않는데 어떻게 오라는 거야? 줌ZOOM 앱으로 화상 강의를 원했고 비용도 현장 강의랑 똑같이 지급한다」 중략... 저자 김미경은 4가지 공식의 대안을 제시하며 그 중 첫 번째로 온택트 on-tact로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접촉이 막힌 언텍트 시대는 온택트, 즉 온라인 대면으로 뚫어야 한다고 했다. 사람들과 달라진 세상을 온라인으로 연결하고 소통하는 법을 알아내고 이를 내일에 곧바로 대입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그녀는 '걱정말아요 언제나 그랬듯 우리는 또 해낼 것이다" 고 첫 장에 적었고 코로나로 멈춘 나를 일으켜 세우는 4가지 리부트 공식을 절절이 적었다.
    • 뉴스종합
    • 교육문화
    2020-08-20
  • 책소개, 신간 ‘다시 읽는 우리 옛이야기’ 전래동화
    옛날 이야기 , 전래 동화 - 다시 읽는 우리 옛이야기 저자 - 김수환, 김지연, 박진미, 이음정, 조성경, 한수지 해설·감수: 정종영 [웹플러스뉴스=문화] 우리 아이들은 우리 옛이야기를 꼭 읽어야 한다. 옛이야기에는 우리 민족의 정서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옛이야기를 원전으로 읽어보면, 아이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옛이야기가 어린이에게 다가가기 위해서는 아동의 정서, 심리, 눈높이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해서 만들어야 한다. 항상 이런 고민을 하다가, 이제 겨우 첫 걸음을 뗄 수 있었다. ‘다시 읽는 우리 옛이야기’가 바로 이런 관점에서 새롭게 접근한 옛이야기이다. 이 책에 수록된 작품 모두가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좀 더 동화답게 접근했다. ① 원전에 충실하며, 입체적 구성과 묘사를 통해 재미 요소를 가미한 옛이야기 ② 아동의 눈높이에 맞게 아동의 정서· 심리 발달 사항· 교육적 내용까지 충분히 고려한 동화다운 옛이야기 ③ 살아있는 표현, 맛깔 나는 문장으로 문학적으로 접근한 옛이야기 목차 서천꽃밭 한락궁이 / 작품해설 강남국 손님네 / 작품해설 명진국따님애기 삼승할망 되다 / 작품해설 오늘이 이야기 / 작품해설 송림동이 삼 형제 / 작품해설 칠성님과 일곱 아이 / 작품해설 강림은 어쩌다 저승사자가 되었을까 / 작품해설 저자 소개 ▲김수환 꽃망울이 몽글몽글 맺히듯 우리 학생들에게 활어 수업으로 지식을 몽글몽글 맺히게 하고 싶다. 또한 효과적인 수업, 재미있는 수업, 눈높이 수업으로 학생들과 함께 꿈을 이뤄가는 작가가 되기를 희망한다. ▲김지연 초등학교 방과후교사로 아이들을 가르친다. 어릴 적에 들었던 옛 이야기처럼 재미있는 동화책을 우리 아이들에게 전해주고 우리나라의 미래가 될 아이들이 책을 가까이하며 행복한 생각을 가지길 바란다. ▲박진미 할머니 무릎에서 듣던 옛날이야기가 그리워 이야기를 공부했다. 늦둥이에게 들려주던 이야기를 이제 여기저기 나누어 주며 살고 있다. 깔깔거리며 듣다보면 찔끔찔끔 눈물이 나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 쉬지 않고 노력 중이다. 쪼글쪼글 주름살이 늘어도, 머리카락에 하얀 눈이 쌓여도 아이들과 함께하고 싶다. ▲이음정 어머니가 들려주는 옛이야기를 좋아했고 대학 때 들은 구비문학에 흥미를 가졌으며 파름문고를 수집하고, 어릴 때 읽었던 책을 완역판으로 구해 다시 읽으며 아이들이 즐겁게 배우고 꿈을 갖고 자라기를 바란다. ▲조성경 대학에서 교육학을 전공했다. 두 아이의 엄마로 작은 일상을 담아내는 블로그를 운영고 있으며. 초등아이들에게 논술 지도와 블로그 기자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언젠가는 아들이 그려준 삽화로 동화를 같이 써보고 싶다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 ▲한수지 대학과 교육대학원에서 국어를 전공했고, 오랫동안 아이들에게 글쓰기, 한글속독, NIE(신문활용교육), 영재수업, 자기주도학습법 등을 지도하고 있다. 글쓰기 비법인 활어(活語)쌤 교육법을 연구하며, 글쓰기 교재 ‘활어쌤 독서논술교실’을 집필했다. 현재 활어쌤 독서논술연구소에서 수석 연구원으로 근무하며, 성인 논술반 강사를 겸임하고 있다. 아이들에게 웃음이 많고 따뜻한 사람으로 자라는데 바탕이 되는 동화를 쓰고 싶다는게 작가의 희망이다. ▲정종영- 해설·감수 한국아동문학인협회, 대구문인협회에서 활동하며, 지역 곳곳에 숨은 역사소재를 발굴해 가치있고 재미있는 얘기를 쓰고 있다. 아이를 위한 책으로 ‘모래소금’, ‘꼬마귀신의 제사보고서’ 등을 집필했고, 글쓰기, 독서법 등 다양한 영역에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출판사 도서출판_ 부카 출판일 2018-12-5 정가 11,500원, 128P 신국판 152*225 내지 2도 ISBN 979-11-89045-14-2 73810
    • 뉴스종합
    • 교육문화
    2018-12-15

실시간 독서마당 기사

  • [지금 읽어야 할 책 한권] with 코로나 시대 '김미경의 리부트'
    코로나로 멈춘 나를 일으켜 세우는 4가지 리부트 공식 코로나로 강의 수입 '0원'이 된 국민강사 김미경. 내 일과 사업, 회사를 구하는 해답을 찾는 신간 '김미경의 리부트'를 이달 추천 도서로 권한다.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오른 책의 저자 김미경은 전 국민의 꿈과 도전, 성장을 복돋우는 대한민국 최고의 강사로 스물아홉 살에 강사활동을 시작으로 28년간 수 백만 명의 청중을 만나오고 있다. 그녀에게 2020년 1월 청천벽력 같은 일이 찾아 왔다. 전 세계를 코로나19바이러스와 인류와 안전을 위해 선택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강연장에서 수백수천 명과 호흡하던 그녀의 직업 세계는 한순간에 무너져 내렸다고 했다, 그런 그녀는 자신의 일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사람이기에, 무엇보다 그녀 눈에 들어온 20명의 직원의 일과 생계를 소중히 여기는 회사CEO이기에 반드시 해법을 찾아내야 했다. 수백명의 전문가를 만나고, 수백 권의 책을 보고, 수천 장의 리포트를 읽고, 실직과 폐업의 위기에 놓인 숱한 사연을 들으며 그녀는 숙제를 풀어갔다. 그녀는 코로나 이후 바뀐 세상의 공식을 발견했고, 힘든 처지에 놓인 사람들과 해법을 나누고자 책을 썼다고 했다. 본문 중 「오랜만에 강연 의뢰가 왔다. 기쁨도 잠시 강연 요청은 미국캘리포니아에서 온 것이다. 비행기도 뜨지않는데 어떻게 오라는 거야? 줌ZOOM 앱으로 화상 강의를 원했고 비용도 현장 강의랑 똑같이 지급한다」 중략... 저자 김미경은 4가지 공식의 대안을 제시하며 그 중 첫 번째로 온택트 on-tact로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접촉이 막힌 언텍트 시대는 온택트, 즉 온라인 대면으로 뚫어야 한다고 했다. 사람들과 달라진 세상을 온라인으로 연결하고 소통하는 법을 알아내고 이를 내일에 곧바로 대입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그녀는 '걱정말아요 언제나 그랬듯 우리는 또 해낼 것이다" 고 첫 장에 적었고 코로나로 멈춘 나를 일으켜 세우는 4가지 리부트 공식을 절절이 적었다.
    • 뉴스종합
    • 교육문화
    2020-08-20
  • 책소개, 신간 ‘다시 읽는 우리 옛이야기’ 전래동화
    옛날 이야기 , 전래 동화 - 다시 읽는 우리 옛이야기 저자 - 김수환, 김지연, 박진미, 이음정, 조성경, 한수지 해설·감수: 정종영 [웹플러스뉴스=문화] 우리 아이들은 우리 옛이야기를 꼭 읽어야 한다. 옛이야기에는 우리 민족의 정서가 고스란히 담겨져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옛이야기를 원전으로 읽어보면, 아이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옛이야기가 어린이에게 다가가기 위해서는 아동의 정서, 심리, 눈높이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해서 만들어야 한다. 항상 이런 고민을 하다가, 이제 겨우 첫 걸음을 뗄 수 있었다. ‘다시 읽는 우리 옛이야기’가 바로 이런 관점에서 새롭게 접근한 옛이야기이다. 이 책에 수록된 작품 모두가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좀 더 동화답게 접근했다. ① 원전에 충실하며, 입체적 구성과 묘사를 통해 재미 요소를 가미한 옛이야기 ② 아동의 눈높이에 맞게 아동의 정서· 심리 발달 사항· 교육적 내용까지 충분히 고려한 동화다운 옛이야기 ③ 살아있는 표현, 맛깔 나는 문장으로 문학적으로 접근한 옛이야기 목차 서천꽃밭 한락궁이 / 작품해설 강남국 손님네 / 작품해설 명진국따님애기 삼승할망 되다 / 작품해설 오늘이 이야기 / 작품해설 송림동이 삼 형제 / 작품해설 칠성님과 일곱 아이 / 작품해설 강림은 어쩌다 저승사자가 되었을까 / 작품해설 저자 소개 ▲김수환 꽃망울이 몽글몽글 맺히듯 우리 학생들에게 활어 수업으로 지식을 몽글몽글 맺히게 하고 싶다. 또한 효과적인 수업, 재미있는 수업, 눈높이 수업으로 학생들과 함께 꿈을 이뤄가는 작가가 되기를 희망한다. ▲김지연 초등학교 방과후교사로 아이들을 가르친다. 어릴 적에 들었던 옛 이야기처럼 재미있는 동화책을 우리 아이들에게 전해주고 우리나라의 미래가 될 아이들이 책을 가까이하며 행복한 생각을 가지길 바란다. ▲박진미 할머니 무릎에서 듣던 옛날이야기가 그리워 이야기를 공부했다. 늦둥이에게 들려주던 이야기를 이제 여기저기 나누어 주며 살고 있다. 깔깔거리며 듣다보면 찔끔찔끔 눈물이 나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 쉬지 않고 노력 중이다. 쪼글쪼글 주름살이 늘어도, 머리카락에 하얀 눈이 쌓여도 아이들과 함께하고 싶다. ▲이음정 어머니가 들려주는 옛이야기를 좋아했고 대학 때 들은 구비문학에 흥미를 가졌으며 파름문고를 수집하고, 어릴 때 읽었던 책을 완역판으로 구해 다시 읽으며 아이들이 즐겁게 배우고 꿈을 갖고 자라기를 바란다. ▲조성경 대학에서 교육학을 전공했다. 두 아이의 엄마로 작은 일상을 담아내는 블로그를 운영고 있으며. 초등아이들에게 논술 지도와 블로그 기자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언젠가는 아들이 그려준 삽화로 동화를 같이 써보고 싶다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 ▲한수지 대학과 교육대학원에서 국어를 전공했고, 오랫동안 아이들에게 글쓰기, 한글속독, NIE(신문활용교육), 영재수업, 자기주도학습법 등을 지도하고 있다. 글쓰기 비법인 활어(活語)쌤 교육법을 연구하며, 글쓰기 교재 ‘활어쌤 독서논술교실’을 집필했다. 현재 활어쌤 독서논술연구소에서 수석 연구원으로 근무하며, 성인 논술반 강사를 겸임하고 있다. 아이들에게 웃음이 많고 따뜻한 사람으로 자라는데 바탕이 되는 동화를 쓰고 싶다는게 작가의 희망이다. ▲정종영- 해설·감수 한국아동문학인협회, 대구문인협회에서 활동하며, 지역 곳곳에 숨은 역사소재를 발굴해 가치있고 재미있는 얘기를 쓰고 있다. 아이를 위한 책으로 ‘모래소금’, ‘꼬마귀신의 제사보고서’ 등을 집필했고, 글쓰기, 독서법 등 다양한 영역에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출판사 도서출판_ 부카 출판일 2018-12-5 정가 11,500원, 128P 신국판 152*225 내지 2도 ISBN 979-11-89045-14-2 73810
    • 뉴스종합
    • 교육문화
    2018-12-15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