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8(토)
 

12월31일 전면 개통

427억원 투자, 10분 이상 단축,

경북 청도군과 울산 울주군 연결..

 

1청도운문터널_개통-청도구간1.jpg
@ 31일 0시부로 청도운문터널 개통 청도구간 사진=경북도

 

[경북=웹플러스뉴스] 경북도는 국가지원지방도 69호선 경북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에서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덕현리로 이어지는 총연장 2.4km 구간(터널 연장 1,930m, 폭 9.5m)을 오는 31일 부터 전면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 도로는 경북 청도와 울산시 울주를 연결하는 운문고갯길(해발 700m)로 급경사와 도로폭 협소, 도로굴곡이 심하여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많았으며, 특히 겨울철 상습결빙으로 인한 교통두절이 빈번하여 지역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 왔다.

 

경북도는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운문령 고개에 터널을 설치하기 위해 지난 2015년 11월 공사를 착공해 5년간(2015~2019) 총 427억원(국비 404억원, 도비 23억원)을 투입해 개통하게 됐다.

 

1청도_운문터널_개통-위치도.jpg
@ 청도운문터널 위치도

 

청도 운문터널 개통으로 청도군 운문면 신원리에서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덕현리까지 주행거리는 기존보다 2.1km(4.5km→2.4km), 운행 시간은 10분(20분→10분)이 단축되어, 연간 물류비용 300억원 정도 절감으로 지역경제가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

 

1청도_운문터널_개통-울산구간1.jpg
@ 청도 운문터널 울산구간

 

운문터널 개통은 많은 분들의 노력과 정성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특히,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이만희 국회의원의 남다른 노력이 있었고, 이승율군수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과 건설사 관계자들이 불철주야 노력한 결과라 할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운문령 고갯길이 터널로 바뀌어 경북 남부권과 울산지역 산업단지 간 산업물동량 수송원활로 물류비용이 절감되어 산업단지 분양 등 기업유치 활동에도 큰 도움이 있을 것이다”며 또한“운문사 및 운문댐 주변 관광객 유치로 지역발전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1

  • 11582
정재학

정말 반가운 소식입니다. 울주ㆍ울산으로 가기 좋아지고 지역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될 것입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도 운문터널 개통..년간 물류비용 300억원 절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