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21대 총선 사전투표율...역대 최고 1천174만2천여명 투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21대 총선 사전투표율...역대 최고 1천174만2천여명 투표

기사입력 2020.04.11 19: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중앙선관위 집계 전국평균 26.69%

경북28.70% 65만5천여명, 대구23.56% 48만8천여명 투표

청도 33.55%, 영천 29.86%,

경산 전국 ‘최저’ 21.93%

 

청도읍사전투표소 (1)660.jpg

 

의성 47.31%, 군위 45.20%,영양38.37%

전국 17대 시·도 중 대구 ‘최저’, 전남 ‘최고’

 

[웹플N=김재광기자] 10~11일 이틀간 치러진 제21대 총선 사전투표율이 26.69%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치러진 사전투표에서 전국 총 4천399만4천247명의 선거인 중 1천174만2천677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경북은 28.70%로 2백28만2938명 중 65만5257명이 투표했다. 대구는 23.56%로 2백7만1120명 중 48만8048명이 참여했다.

 

경북에서는 의성이 47.31%로 4만8844명 중 거의 절반인 2만3109명이 투표해 최고를 기록했다. 군위 45.20%로 2만2264명 중 1만64명이, 영양 38.37%로 1만5393명 중 5906명이 참여했다.

 

청도는 33.55%로 3만9467명의 선거인 중 1만3241명이 참여해 높은 기록을 보였다.

 

경산은 21.93%로 22만4495명 중 4만9242명이 참여해 전국에서 제일 낮았다. 이는 경산시는 보수의 텃밭이며 경제부총리, 기획재정부장관을 지낸 4선 최경환 전 의원의 구속으로 의정 공백 2년이 되면서 포스트 최경환을 뽑아야 한다는 시민들의 ‘신중론’으로 풀이 된다는게 지역 정가의 이야기다.

 

사전투표율은 지난 2017년 대선 때의 26.06% 보다 이번 총선의 사전투표율 26.69%로0.63%포인트 높게 나타나면서 현재 최고를 기록하게 됐다.

또 2016년 제20대 총선 사전투표율 12.19%보다 14.50%포인트, 직전 전국 단위 선거였던 2018년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20.14% 보다 6.55%포인트 각각 높았다. 사전투표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처음 도입됐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전남의 투표율이 35.77%로 가장 높았고, 대구가 23.56%로 가장 낮았다. 대구는 코로나19로 인해 최대 피해 지역인 동시에 사전투표에서도 다른 지역에 비해 사전투표율이 그동안 낮은 지역으로 분류돼 왔다.

 

사전투표율 높은이유...

“與 난국에 지지해서 힘받아 경제살려라”

“野 분노 정권바꾸자 투표”

 

선관위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유권자들이 코로나19의 감염우려로 선거일보다 덜 붐비는 사전투표를 선택한 것으로 보이며 사전투표의 편의성도 크게 작용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 같은 높은 사전투표율에 대해 여야 모두 자기 지지자들이 투표장에 많이 나온 결과라며 자신들에 유리하게 해석하는 분위기다.

 

여당은 문재인 정부와 집권당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라는 유권자의 의지라고 했고,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외교·안보 실정의 불만과 불안요인들을 심판하기 위한 ‘분노 투표’가 원동력이라고 평가했다.

 

이 같이 4·15 총선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면서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최종 결과에 초미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틀간 투표한 사전투표 투표함은 관할 구·시·군 선관위 청사 내 폐쇄회로(CC)TV가 설치된 별도 장소에서 선거일 오후 6시까지 보관되며, 선거일 당일 투표가 마감되면 함께 동시에 개표한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전투표현황

1경북.JPG

 

1대구.JPG

 

1캡처.JPG

 

 

 웹플러스뉴스 PC버전으로 보시면 됩니다.

 

 

 

<저작권자ⓒ웹플러스뉴스 & www.webplus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웹플러스뉴스 (http://webplusnews.kr) | 경산취재본부-경산시 서상길 38 /청도취재본부-청려로(부야2길)32 /대구취재본부- 북구 검단로 28
    취재본부 (053)802-8011 / (054)373-8880  / (대표전화) 편집본부 (053) 802-8017 보도자료 기사제보 후원 광고문의 E-MAIL : webplus007@naver.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북아00460 (2018.3.22) 사업자번호:376-25-00540 / 발행인/편집인:金在赫   대표/취재본부장:김재광.
  • 작은소리 큰울림 웹플러스뉴스미디어 / 청소년보호정책약관참고(책임자:김재광)
  • 후원계좌: 대구은행 504-10-330439-8 <예금주:웹플러스뉴스미디어>
    Copyright ⓒ 2018 webplusnews.kr All right reserved.
           
웹플러스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