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3(수)
 

청도소방서 구급대원

신속한 응급처치로 생명 소생 

보호자의 초기 심페소생술,

구급대원과 펌뷸런스 대원이 함께 만든 기적

 

IMG_0916875820.jpg
청도소방서 구급대원의 도움으로 건강을 회복한 군민 가족들이 소방서를 찾아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도소방서

 

[WPN청도=김재광기자] 60대 심정지 환자가 청도소방서(서장 오범식) 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아 건강을 회복했다.

 

이들 가족은 병원에서 퇴원하자마자 생명을 구해 준 출동대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어 직접 소방서를 방문했다.

 

지난 7월 15일 오후 6시께 “배우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119구조구급센터 구급대원(소방교 강동수, 소방교 박준현, 소방사 손미현), 펌뷸런스 대원(소방교 정영권, 소방사 윤시원)이 출동했다.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해 확인한 바 환자는 의식, 호흡, 맥박이 없는 심정지 상태였고, 대원들은 신속히 AED(자동심장충격기)를 이용하여 전기 충격 및 CPR(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또한 의사의 의료지도를 받아 전문 기도유지술, 고농도의 산소투여, 정맥로확보 등 전문응급처치를 시행했다.

 

다행히 환자는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한 지 약 8분만에 의식은 없으나 통증에 반응하는 상태로 돌아왔고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하여 환자의 목숨을 구했다.

 

오범식 청도소방서장은 “환자 생명을 구하는 소방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119대원들에게 보답하는 일은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여 계속 건강한 모습을 보여주시는 것”이라며 “심혈관계 고위험 환자들은 주변지인의 대처방법, 특히 빠른 119신고와 심폐소생술 등 적극적인 대응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40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심정지 회복한 군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